커뮤니티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초보창업, 쉬운 주방 매뉴얼이 핵심(컨슈머타임스)

관리자 │ 2019-03-15

HIT

665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매장 내 노동력을 최소화 한 프랜차이즈 창업이 초보 창업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초보 창업의 핵심은 쉬우면서도 인력 투입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운영 메뉴얼이다. 외식 프랜차이즈의 경우 특히 조리 공정이 간편해야 업주의 요리 실력과 관계없이 동일한 맛을 낼 수 있다. 때문에 창업 전문가들은 초보 창업일수록 본사의 조리 매뉴얼을 꼼꼼히 확인하라고 조언한다. 이에 따라 프랜차이즈 본사들은 메뉴 퀄리티는 유지하면서도 인력을 최소화 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돈까스와 소바 전문점 ‘호천당’은 외식 컨설팅 전문가 그룹이 론칭한 프랜차이즈로 빠른 시간 안에 전국에 가맹점을 확보했다. 일반적으로 돈까스는 고기 손질부터 소스 제조까지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지만 호천당은 대부분의 조리공정을 본사에서 완료한 후 각 가맹점에 납품한다. 호천당은 일본의 명문 소바 이자카야 전문점과 교류를 하며 메뉴 퀄리티를 발전시키고 있다.

김치찌개 전문점 ‘김치도가’는 묵은지와 돼지고기를 모두 손질한 상태로 가맹점에 납품한다. 또한 가맹점에 초음파 세척기를 도입해 설거지 인력 역시 최소화했다. 김치도가는 편의점 꼬마김치 전문 업체인 ㈜한울에서 론칭한 브랜드로 수년간 축적된 김치 제조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김치도가는 저온에서 6개월 이상 숙성한 묵은지로 만들어 깊은 맛을 인정받고 있다.

국과 반찬 전문점 ‘국사랑’은 철저하게 초보창업, 소규모 창업에 맞춰진 브랜드다. 메뉴에 들어가는 식재료는 모두 중앙 조리 시설에서 손질돼 제공된다. 또한 점주들은 원하는 반찬이나 국 등의 메뉴 등을 모바일 발주 시스템을 이용해서 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국사랑은 10평 내외의 소규모의 매장으로도 창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적은 투자비용과 인력으로도 손쉽게 운영이 가능하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한 전문가는 “프랜차이즈의 핵심은 전국 어느 지점에서나 동일한 맛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인 만큼 초보창업자도 요리에 어려움이 없도록 체계적인 주방 매뉴얼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http://www.cstimes.com/?mod=news&act=articleView&idxno=298791




이전글 프랜차이즈 창업, 검증된 본사와 함께하라 (서울와이어)
다음글 업종전환 창업, 우리동네 맛집 겨냥한 ‘김치도가’ 주목 (...